건강정보

본문 바로가기

건강정보

the best of ansim hospital

안심요양병원은 가족처럼 진심어린 정성으로 보살핍니다.

건강정보

 >  병동생활 >  건강정보

고혈압·당뇨병 환자 무더위 주의보

페이지 정보

작성자 의료법인 안심의료재단 안심요… 작성일23-08-03 16:38 조회275회

본문

혹서기의 시절이 다가왔다. 더위와의 싸움만으로도 쉽게 지치는 요즘, 고혈압·당뇨병 환자들에겐 더욱 각별한 주의가 필요한 시기다. 한여름 무더위 건강 관리법에는 어떤 것들이 있을까.
여름철 무더위에는 고혈압, 당뇨병 등 만성질환을 앓고 있는 사람이나 노인은 특별히 건강을 챙겨야 한다. 더위로 기력이 좀 떨어지는 것에서 끝나는 것이 아니다. 노인은 체온 조절 능력이 약해 더위에 쉽게 쓰러지고, 고혈압이나 당뇨병 환자는 몸에서 수분이 빠져나가면서 혈액이 끈적거리게 돼 심근경색, 뇌졸중 위험이 높아진다. 폭염에 갑자기 사망하는 사례가 발생하는 것도 이런 이유가 크다.

무더위, 인체에 어떤 변화를 주나

인체가 더위를 느끼면 뇌의 시상하부는 체온을 끌어내리기 위해 '체온 조절 시스템'을 가동시켜 피부 혈류량을 늘리고 땀을 배출한다. 이 과정에서 여러 '부작용'이 나타나 노년층이나 만성질환자의 건강 상태를 악화시킨다. 우선 피를 피부 쪽으로 보내기 위해 심장박동이 빨라지고 호흡이 가빠진다. 동시에 인체 다른 부위에 공급되는 혈액량은 부족해진다.
혈액 공급량이 정상을 밑돌면 식욕을 잃고 소화 기능이 약해지고(위장관), 소변이 줄고 인체의 대사작용이 원활하지 않게 되며(신장), 인지 기능 등 정신적인 활동이 둔해지고(뇌), 운동 능력이 평소보다 저하돼 다칠 위험이 높아진다(근육).

폭염에 장시간 노출되면 이 같은 체온 조절 시스템마저 제대로 작동하지 못해 체온이 올라간다. 체온이 섭씨 1도 오를 때마다 심장의 분당 혈액 박출량은 3리터씩 증가한다. 더위로 신체 기능이 저하된 상태에서 심장이 무리하면 심근경색 가능성이 커진다. 


노년층·만성질환자, 돌연사 가능성도

 

무더위는 노년층이나 고혈압과 협심증, 동맥경화 등 혈관질환을 동반한 사람에게 특히 위험하다. 땀을 많이 흘리면 혈액이 농축돼 혈전(피떡)이 만들어지기 쉽다. 몸속 어딘가에서 생긴 혈전이 관상동맥을 막으면 심근경색이, 뇌혈관을 막으면 뇌졸중이 생긴다. 당뇨병 환자는 땀으로 수분이 과다하게 배출되면 혈당 수치가 올라간다. 혈당 수치가 올라가면 혈관과 신경이 손상을 받는다. 신경이 손상받으면 감각이 무뎌지기 때문에 당뇨병성 족부 질환 같은 합병증이 악화돼도 모르고 넘길 수 있다.

노년층은 별다른 지병이 없어도 폭염으로 돌연사할 가능성이 있다. 나이가 들면 체온조절중추의 기능이 쇠퇴하기 때문에 신체의 열 변화를 잘 감지하지 못한다. 뇌가 체온 상승을 감지해도 노화로 신진대사가 느려진 데다가 땀샘이 감소한 상태여서 체온 조절을 제대로 못할 수 있다. 이런 사람은 심한 경우 생명을 위협하는 열사병 등으로 이어진다.


에어컨 등 냉기, 요통 악화시키기도


혈관 질환뿐만이 아니다. 무더위일 때 허리 건강도 위협받는다. 더위 자체보다는 실내 에어컨으로 인한 '냉기'와 '기온 변화' 때문. 평소 요통이 있거나 허리가 안 좋은 사람은 조심해야 한다. 근육, 인대 등은 온도에 민감한 조직인데, 무더위에 차가운 에어컨 바람을 직접적으로 허리에 장시간 쐬면 냉기로 인해 근육 뭉침 등이 발생하고 통증으로 이어질 수 있다.
폭염에 에어컨을 풀가동 해 급격한 실내외 온도 차에 노출되거나, 장마철 기압 변화에 노출되는 것도 문제다. 기온이나 기압에 따라 근육, 인대, 혈관, 신경은 각각 수축 또는 이완하는 정도가 다르다. '기온·기압의 급격한 변화'는 근육, 인대, 혈관, 신경에 불균형을 유발해 통증으로 이어진다. 이 경우 체온이 안정되면 통증이 가라앉게 된다. 폭염이라고 해도 에어컨 적정 온도는 24~26도, 적정 습도는 40~60%를 유지해야 한다.

또한 폭염일 때는 외출을 줄이고 실내에 있는 시간이 늘어난다. 자연스레 운동량이 줄고, 실내에만 있다 보니 ‘나쁜 자세’로 있을 확률이 높아진다. 나쁜 자세는 목, 허리에 스트레스를 증가시키고 디스크에 가해지는 압력도 증가시킨다. 만약 여름철 무리한 다이어트라도 한다면, 이것도 허리 통증의 원인이 될 수 있다. 무리한 다이어트로 영양 공급이 부족해지면 체내 단백질이 부족해지고 근육, 인대가 약해지며 통증이 생길 수 있다. 근육과 인대가 약해진 상태에서 냉기·기온 변화, 나쁜 자세에 노출되면 허리 건강에 위협은 더 커진다.


무더위 건강 관리법은 

 

▷노인·고혈압·당뇨병 환자= 고혈압, 당뇨병 등 만성질환이 있는 사람은 폭염일 때 오전 11시부터 오후 4시까지 외출을 삼가야 한다. 에어컨을 적절히 틀어 실내온도를 적절하게 유지해야 한다. 에어컨을 작동할 때는 찬 공기가 직접 몸에 닿지 않도록 해야 한다. 또한 혈관 수축의 원인이 되는 흡연을 금하고 이뇨작용을 증가시키는 커피나 콜라, 음주도 자제해야 한다. 또한 혈액순환을 돕는 유산소 운동을 주 3회 30분씩 꾸준히 하는 것도 혈관 탄력을 높여 혈압을 유지하는 데 도움이 된다.
고혈압이 있으면 날이 아무리 더워도 찬물 샤워를 하면 안 된다. 무더위로 확장된 혈관이 갑자기 수축하면 혈압이 급상승한다. 당뇨병 환자는 빙과류나 탄산음료를 멀리해야 한다. 땀을 많이 흘려 체내에 수분이 부족한 상태에서 당분이 든 음료수를 마시면 체내에 빨리 흡수돼 혈당 수치가 급속히 올라간다.

▷요통 환자= 급격한 냉기와 기온 변화에 노출되지 않도록 해야 한다. 평소 허리가 안 좋다면 허리 보호대나 수건 등으로 허리를 감싸서 체온이 잘 유지되도록 해야 한다. 경직된 근육을 풀기 위해 주기적으로 스트레칭, 마사지를 하면 도움이 된다. 염증이 있다면 물을 많이 마셔서 염증 물질을 배출하는 것이 도움이 된다. 이런 노력에도 통증이 계속되면 전문의와 상의해야 한다.
폭염이라고 해도 운동을 게을리 해서는 안 된다. 허리 건강에 도움이 되는 대표 운동은 다음과 같다. 운동 전 스트레칭은 기본이다.여름철에 추천할 만한 운동으로는 수영이 있다. 여름철에 더위를 물리치는 데에도 도움이 되며, 유산소와 근육 운동 효과를 모두 거둘 수 있다. 수영은 허리와 목에 추가적인 압력을 가하지 않고 지지하는 근육을 튼튼하게 만드는 데 도움이 되는 운동이다. 다만 접영은 허리에 무리를 줄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한다.
 

© 매거진한경,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사이트
보건복지부
안심생활
안심노인종합복지센터
안심노인요양시설
부산대학교병원
인제대학교해운대백병원
동아대학교병원
동의의료원
부민병원
대동대학교
한양류마디병원
애광원
보건복지부
안심생활
안심노인종합복지센터
안심노인요양시설
부산대학교병원
인제대학교해운대백병원
동아대학교병원
동의의료원
부민병원
대동대학교
한양류마디병원
애광원